index_left_2 아이러브스모킹
회원가입
    

보도본부

 
 
작성일 : 12-09-06 16:38
담뱃갑 흡연경고 그림 추진…흡연자들 ‘발끈’ (이투데이, 2012.9.6)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574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TM=news&SM=2203&idxn… [702]
보건복지부가 담뱃갑에 흡연 위험을 경고하는 그림을 반드시 넣도록 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전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히자 흡연자들의 불만이 높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담배 제조회사는 담뱃갑에 흡연의 신체적 피해를 경고하는 그림을 반드시 넣어야 한다. 현재는 30% 이상 경고문구만 표기토록 하고 있지만 담뱃갑의 앞면, 뒷면, 옆면에 각각 면적의 50% 이상을 경고그림이 차지하도록 강화된다.
 
캐나다, 호주 등 전 세계 56개 국가(175개 FCTC회원국의 32%)에서 경고그림을 이미 도입·시행하고 있으며 외국의 경우 일반적으로 2~3% 정도의 흡연율 감소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에 대해 10만 회원수를 보유한 흡연자 커뮤니티 아이러브스모킹 이연익 대표운영자는 “그런 사진이 들어갈 경우 집에서 아이들이 흡연자 아빠를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면서 “이것은 심각한 인격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담배는 국가가 허가를 내줘서 합법적으로 유통되는 제품이고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입하는데 경고 그림에 대해서 흡연자들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운영자는 경고 그림이 들어갈 경우 흡연율을 낮출 수 있을지 해당 커뮤니티에서 흡연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제품이 마약이고 독극물이라면 경고그림 넣는 데 찬성하지만 담배는 기호식품”이라면서 “술, 패스트푸드도 건강에 안 좋은데 다른 제품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미국 워싱턴 연방항소법원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위헌소송 항소심에서 답뱃갑에 흡연경고 도안을 부착하도록 한 식품의약국(FDA) 규제가 담배회사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판결했다.
 
반면 이에 앞서 지난달 21일 호주의 태즈메이니아 주(Tasmania) 상원은 2000년 이후 출생한 사람에 대해서 만 18세가 되는 2018 년부터 일체의 담배판매를 금지하도록 하는 담배판매규제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한편 한국담배제조및매매금지추진운동본부는 “담배연기에는 60여 종의 발암물질이 들어 있고 담배의 주요 성분인 니코틴은 대마초보다도 중독성이 강해 만들거나 팔아서는 안 됨에도 불구하고 국가는 담배사업법을 통해 담배를 합법적으로 제조, 매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담배 사업법은 헌법상 보장된 보건권, 행복추구권, 생명권,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 등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어 헌법 정신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마니아 12-09-08 14:31
 
그러려면 담배 제조및 판매를 금해야지...
어진남자 12-09-15 01:06
 
이참에 담배인삼공사 문닫는게 어떨런지~~
쥐때려잡자 12-09-18 10:37
 
햄버거에는 비만이 된다는것을 알리고, 콜라에는 뼈가 삭는다는 내용의 표현도 같이 한다면 생각해볼수도 있음!
     
파란장미 12-09-19 00:18
 
옳소!!!!
흑룡 12-09-21 15:30
 
에이~ 텐세리들~  소주병엔 뭘 그려넣을라나
파란장미 12-09-26 01:55
 
비흡연자인 난 그 혐오스러운 눈에 띄는거 싫은데......
인권침해의 우려가 있다고 봐요.
보기 싫은 것을 정부가 국민에게 억지로 보게 강요하다니.....
파시즘이 따로없음

그러면서 제조생산해서 세금은 왜 가져가?
 
   
 

커뮤니티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제휴·광고  |  FAQ  | 
Copyright ⓒ Ilovesmoking Internet All Rights Reserved. admin@g.co.kr